블록체인이란 비트코인 네트워크의 거래내역을 기록하는 전자장부(ledger)비트코인 거래는 10분 단위로 생성되는 1MB 용량의 블록에 기록되며 블록의 수가 늘어날수록 블록체인 역시 커지게 된다각 블록의 용량이 포화 상태에 도달하면 새로운 블록이 생성된다.

 

비트코인이 처음 생겼을 당시에는 비트코인 거래량도 많지 않았고 블록체인의 기능도 거래 기록에 국한되었기 때문에 블록 용량이 1MB에 그쳤다하지만 오늘날 비트코인 발행량과 사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거래량도 증가추세에 있다또한 이제는 블록체인이 거래 외 데이터도 보관한다반면 블록체인 용량은 예전 그대로기 때문에 다음 블록으로 전환될 때마다 거래가 지연되게 된다.


따라서 비트코인 네트워크를 최적화하고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비트코인 2.0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기 위해 블록 용량이 확장될 필요성이 생겼다비트코인 핵심개발자 GAvin Andresen이 블록 용량을 늘려야 한다는 제안을 주도했다그의 제안에 따르면 블록 용량은 현재의 1MB에서 적어도 20MB로 확장되어야 한다고 한다.


그의 주장에도 일리가 있었지만 이는 비트코인 커뮤니티의 큰 반대에 부딪혔으며 특히 채굴조합(마이닝풀, mining pool)을 운영하는 측의 반발이 심했다이에 따라 블록 용량을 늘린다는 결정은 현재까지 유보되고 있다.그러나 최근 중국 비트코인 채굴조합 F2pool, BW, BTCChina, Huobi, Antpool로 구성된 컨소시엄에서 블록 용량을 1MB에서 8MB로 늘란다는 합의가 도출됐다컨소시엄 참여 조합들은 이 내용을 반영한 합의안(agreement)도 발행했다합의안에 따르면 이제 블록 용량은 2년 주기로 2배씩 증가하게 된다고 한다.


비록 8MB는 당초 Andresen이 주장한 20MB에는 크게 못 미치는 수준이지만 그는 이러한 절충안도 반기고 있다고 한다이제 블록 용량 문제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합의가 이루어진 만큼 올해 말쯤 비트코인 네트워크가 업그레이드를 기대할 수도 있겠다.

 

 

 

 

Gautham, Block Size to Increase from 1 MB to 8 MB, 6. 21. 2015.

http://www.newsbtc.com/2015/06/21/block-size-to-increase-from-1-mb-to-8-mb/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새소식

날짜

2015.06.22 16:31




제품 원산지에 대한 의문

 

타코를 사든 아이폰을 사든 대부분의 경우 지구 전체를 아우르는 공급체인의 말단에서 물품을 얻게 된다소비자들이 이 부분에 대해 깊이 생각하지는 않는 게 일반적이며 자연스럽다하지만 때에 따라서는 이런 부분을 어느 정도 이해할 필요가 있다예를 들어 타코를 먹는 사람은 그 타코를 만든 주방이 위생적이고 신선한 재료가 사용됐으며 그 타코의 맛이 보장된다는 점에 대해 일정한 신뢰를 가지게 된다.


물론 신뢰 자체가 중요하지만 그 신뢰에서 나아가 더 많은 정보를 알 수 있다구매하는 물품이 어디에서 어떻게 구매자에게 왔는지와 관련하여 완전히 새로운 관계를 수립할 수 있다블록체인을 통해 공급체인에 투명성을 부여하고 새로운 참여의 기회를 창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블록체인은 공유되는 안전한 거래기록으로서 어떤 제품이 무슨 재료로 이루어지고 누구에 의해 만들어졌는지에 대한 정보를 추적할 수 있으며 공급체인에의 데이터를 공개하여 제품의 최초 제조자로부터 말단 소비자에 이르는 모든 참여자에게 그 제품의 제조근원에 대해 알릴 수 있다.

 

이러한 투명성은 모든 종류의 제품에 영향을 끼칠 것이며 그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이 셔츠가 아동의 노동력을 착취했는가주변인 중 누가 동일 제품을 사용하는가?

이 의자에 유해물질은 없는가이 제품과 같이 구매하는 가구에는 무엇이 있는가?

이 자동차가 영화배우가 몰았던 자동차가 맞는가이 자동차를 소유한 사람이 또 누가 있는가?

이 올리브오일은 어디서 왔는가지구 반대편에 있는 이 제품을 여동생이 구매하려면 어디로 가야 하는가?

 

비트코인 블록체인, Skuchain, 스마트 거래플랫폼 등에 착안하여 이러한 기술이 구매요리식사대접이라는 일상적인 활동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 살펴보고자 한다.

 


1. 식재료의 원산지 확인

 

토요일 아침 당신은 자주 들르는 빵집에 가서 페스츄리와 커피를 산다딸기타르트도 하나 산다맛이 아주 좋다.

문득 이 타르트에 들어간 재료가 무엇인지 궁금해져 폰을 꺼내 찾아본다빵집에서는 구매자가 폰에서 사용하는 시스템과 동일한 시스템을 운영함으로써 식재료를 구매하고 관리하다이를 통해 이 타르트에 들어간 모든 식재료와 이들의 원산지를 조회할 수 있다.


먼저 딸기는 300km 넘게 떨어진 작은 농장에서 재배됐다. 이 농장은 농장이 어떻게 운영되는지에 대한 수많은 정보를 기록하고 공유한다이를 통해 다른 농장과 농업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으며 인증도 쉽게 맏을 수 있다.


구매자는 이 농장이 드립 관개(drip irrigation) 방식으로 딸기를 재배하며 유기농 및 농업용수 절약 인증을 받았다는 정보를 알 수 있다또한 딸기 외에 상추당근페포호박케일 등 다른 작물이 재배된다는 사실도 알 수 있다.



 

레스토랑에서의 저녁식사에서부터 감자칩에 이르기까지 모든 식품의 재료는 이력을 가지고 있다블록체인을 통해 공유되는 안전한 기록이 가능해짐으로써 구매자는 식재료의 원산지와 생산과정을 볼 수 있는 한편 생산자는 자신이 생산한 식재료가 어디로 갔는지 그리고 완성된 식품에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볼 수 있다.


 

2. 유연한 제품구매방식

 

당신은 커피를 마시면서 위에서 말한 농장이 운영하는 블로그를 방문하여 개인 직거래를 통해 딸기를 구매할 수 있음을 알게 된다당신은 과일통조림 만들기를 좋아하며 따라서 5파운드 분량의 딸기에 대해가격이 5파운드 아래로 떨어지면 구매하겠다는 스마트 구매예약을 한다이 구매예약은 즉시 효력이 발생하고 자동 실행되기 때문에 농장 측에서는 이를 활용하여 장래 수익을 예측할 수 있다.


몇 주가 지나 폰에 알림이 뜬다그 농장이 딸기 풍작을 맞이하여 구매예약이 실행됐다다음 주에 가까운 직거래시장에서 딸기를 수령할 수 있다그런데 바로 근처에 위치한 직거래시장은 목록에서 빠져 있다만약 그 농장에서 해당 직거래시장으로 넘길 수 있는 물량이 많아진다면 여기에서도 수령할 수 있다이에 따라 농장을 홍보하는 링크를 페이스북에 올린다.


토요일이 되어 직거래시장에서 딸기를 수령할 때가 됐다페이스북 글이 잘 홍보됨에 따라 농장 주문량이 늘어남으로써 주말에 직거래시장이 열리게 됐다.


 

블록체인 기술에 기반을 둔 스마트 구매계약을 통해 희망구매가격 지정 및 자동 구매실행 기능이 포함된 새로운 구매옵션을 창출할 수 있다.

 


3. 식재료가 농장이나 바다로부터 식탁에 올라오는 과정 이해

 

직거래시장 좌판을 두리번거리던 당신은 평소 애용하는 수산물업체가 은대구를 팔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된다예전에도 이 좌판에서 물건을 산 적이 있다야외 시장에서 신선한 생선을 구매한다는 게 이상해 보이지만 생선장수가 그 과정을 설명해 줬다.

 

수산물업체는 어선창고트럭냉장고시장을 거치는 물류를 추적하고 저장고 온도를 기록하는 장비를 운용한다구매자와 업자 모두 생선이 언제 어디서 잡혔는지 그리고 어떤 과정을 거쳐 어선으로부터 시장에 도달했는지 볼 수 있다신선한 은대구가 마음에 들어 몇 마리 사고 일요일 밤 만찬 계획을 세우게 된다.


 

블록체인은 장부를 생성하여 개별 물품을 식별할 수 있으며 공급체인의 각 지점에서 물품 보유현황을 추적할 수 있다인터넷에 연결된 어선운송트럭냉장고 등이 어떤 물품을 보유하고 있는지 모니터링하고 기온위치와 같은 관련 환경요소와 연관시킴으로써 제품이 처음부터 끝까지 안전하게 전달되도록 보장할 수 있다.

 


4. 전통적인 경계에 구애받지 않는 보상체계

 

이제 당신은 와인가게에 들러 평소 즐겨 사용하는 와이너리의 와인을 몇 병 산다당신은 이 와이너리에 등록을 해 놨는데 이는 와인을 지불 예약한 다음 원하는 소매점에서 수령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소매점에서 수령할 때는 정찰가 전체를 지불하지만 와인병을 폰으로 스캔하고 나면 와이너리 측에서 차액을 지급해 주는 방식이다.


본래 이 와이너리는 폰에 뜬 추천을 통해 처음 엘게 됐다당신은 구매하는 모든 와인과 맥주를 추적 관리할 수 있으며 새로운 와인에 대한 추천과 할인을 받을 수 있다원하면 익명으로 할 수도 있으며 본인 이름을 사용하여 테이스팅 후기를 등록할 수도 있다.



 

블록체인은 판매지점에서 말단구매자에 이르는 각 지점에서 생산자가 만든 물품을 추적할 수 있는 공유기록을 구축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각 구매자나 생산자에 따라 달라지는 구매성향을 추적할 수 있다블록체인에서의 개인정보는 익명화가 가능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개인정보의 노출 없이 비트코인 주소를 통해 홍보나 할인 정보를 받을 수 있다.

 


5. 새로운 참여방식을 창조하는 새로운 형태의 시장

 

생선과 와인을 사고 나니 맥주와 디저트가 필요하다당신은 이제 근처의 작은 매장으로 간다여기에서는 지역사회 주민들이 만든 꿀맥주후무스 등 각종 가공식품을 판매한다.

 

당신은 여기에서 최근 직접 만든 레몬 마멀레이드 두 병을 스캔한 다음 맥주 몇 병을 구입한다마멀레이드가 판매되면 당신과 매장이 수익을 공유하며 해당 금액이 계좌에 자동 입금된다.



 

비트코인은 저렴하고 투명한 결제시스템으로 생산자가 파트타임으로 생산하는 물품을 판매할 수 있는 새로운 유형의 거래방식과 시장을 만들어 낼 수 있다블록체인은 블록체인 외에도 물품을 분산된 방식으로 등록 및 판매하고 또한 판매자의 정보와 평판을 추적할 수 있는 방법을 창출함으로써 열림 참여를 통해 공유 경제의 새로운 방식을 창조할 수도 있다.

 


6. 음식에 어떤 재료가 들어갔는지 정확히 확인

 

마지막으로 디저트가 남았다당신은 평소 즐겨 찾는 슈퍼마켓을 방문한다브라우니가 맘에 들지만 잠시 고민이 된다내일 저녁 방문할 예정인 친구 중 한 명이 땅콩 알레르기가 있기 때문에 제조과정에서 땅콩이 사용된 식품은 대접할 수 없기 때문이다.


당신은 폰에 깔린 앱을 통해 어떤 제품에 어떤 지료가 들어갔는지 혹은 빠졌는지 알아낼 수 있으며 예전에 땅콩에 대한 필터링을 사용하고 나서 저장한 적이 있다이 앱은 제품의 재료뿐 아니라 재료가 거쳐간 공급체인 전체에 대한 정보를 조회할 수 있다.


이제 브라우니를 고르는데 그 중 하나를 보니 땅콩을 처리한 기계를 통해 아몬드도 처리되었음을 알게 된다이에 따라 마카다미아가 들어간 다른 브라우니를 고르고 이 제품은 문제가 없음을 확인한다.


다음날 친구들이 저녁식사를 칭찬할 때 당신은 식사를 장만한 과정을 소개하며 요리법 역시 공유하게 된다이 때 단순히 어떤 재료가 쓰였는지 뿐 아니라 각 식재료를 구매한 시장과 좌판이 정확히 어느 곳인지에 대해서까지 공유할 수 있다.


 

블록체인은 공급체인 내 물품의 흐름을 추적하면서 개별 재료가 어떻게 조합되어 새로운 제품으로 만들어지는지에 대한 정보도 알 수 있다말단 구매자는 '원산지 트리'를 통해 다양한 회사가 개입되어 여러 제조단계를 거친 경우에도 제품에 어떤 재료가 사용됐는지 정확히 알 수 있다.

 


이상에 소개한 예를 보면 앞으로는 블록체인을 통해 식품을 제조하고 소비하는 과정이 현재와 비교하여 상당히 달라질 수 있음을 알 수 있다그 본질에는 사람기업물품에 고유정보를 부여하여 어떤 제품이 한 기업에서 다른 기업을 거치는 동안 그 제품의 제조근원을 투명하게 추적할 수 있는 기능이자 제품의 권리가 이전될 때 기업 간 결제를 처리할 수 있는 기능이 있다.

 

우리가 먹는 음식이 어디로부터 어떻게 식탁에 올라오는지는 아주 중요한 문제라는 점에서 식품분야 공급체인에서 블록체인의 활용성을 가장 뚜렷하게 실감할 수 있겠으나 블록체인이 인간에게 끼치는 영향력은 세계의 공급체인 전체에 걸쳐 나타나게 될 것이다.

 


작성자: Reid Williams & Joe Gerber, 시각디자인: Nicholas Kluskowski & Nick Dupey

 

 

 

Reid Williams, How Bitcoin's Technology Could Make Supply Chains More Transparent, 5. 31. 2015.

http://www.coindesk.com/how-bitcoins-technology-could-make-supply-chains-more-transparent/

How Bitcoin Tech Could Make Supply Chains More Transparent
Reid Williams and Joe Gerber examine how the technology behind bitcoin could make supply chains much more transparent.
www.coindesk.com
본문으로 이동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칼럼, 특집

날짜

2015.06.22 16:00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잘 알려진 딜레마다어느 쪽이 먼저 생겼을까그 정체가 어중간한 경우는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

 

비트코인은 미디어와 일반대중에게 위와 같은 혼동을 유발하며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진다.

 

'비트코인 없이 블록체인이 있을 수 있는가?'

'비트코인 업체의 안전이 담보되지 않고도 비트코인 프로토콜이 안전하다고 할 수 있는가?'

'비트코인이 생긴 이유가 무엇인지 개발자에게 물어볼 수는 없는가?'

 

위와 같은 질문은 금융세계에서 다 자란 닭처럼 보이는 비트코인 기술을 설명하기 위한 시도에서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다물론 미디어가 이 물음에 대한 답을 찾고자 하는 건 자연스럽지만 근래의 소식을 보면 답을 찾는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비트코인이냐 블록체인이냐

 

최근 나스닥 OMX가 비트코인 블록체인 기술이 주식거래 개선에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에 대한 시범을 개시하겠다고 밝히면서 비트코인의 역사상 가장 뜨겁다고 할 수 있는 닭과 달걀의 논쟁이 다시금 부상하게 됐다.

 

여러 인행과 국제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도입하려 하면서도 대놓고 비트코인은 빼놓고 있다이들 회사들은 이러한 태도로 인해 비트코인과 블록체인 장부(ledger)의 불가분적 연관성을 알아채지 – 혹은 인정하지 – 못하고 있다. Wired에 게재된 칼럼 비트코인은 월스트리트에서 살아남을 수 없으나 비트코인 기술은 다르다(원제: Bitcoin May Never Make It to Wall Street, But Its Tech Will)“에서 저자 Cade Metz는 비트코인을 마이스페이스(MySpace)에 비유한 조지타운대학교 금융학 교수 James Angel의 언급을 인용하면서 운을 뗐다.

 

비트코인을 소셜네트워크의 초기 실패작 마이스페이스에 비유한 언급은 새로운 건 아니다하지만 이러한 비유로 인해 몇몇 전문가들은 비트코인에 대해 분산공공장부(distributed public ledger)의 최초 실현사례로서 근본적인 결함을 가진 실험 이상의 아무런 의미를 가지지 못한다고 생각한다는 점이 알려지게 되었다이에 대해 비영리 비트코인 지지단체 코인센터(Coin Center)는 나스닥의 위와 같은 애매한 입장을 비판하면서 비트코인의 장부시스템은 건실한 통화가 있어야만 작동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ngel 교수는 분산장부기술에서 프라이버시가 확대되어야 한다는 필요성을 언급하면서 바로 여기에 블록체인 기술을 보다 넓은 차원에서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Angel 교수에 따르면 현재 가장 뛰어나고 널리 사용되는 분산장부체계는 비트코인이지만 많은 투자자들은 거래 프라이버시를 원한다고 한다따라서 다른 블록체인 또는 분산장부가 등장해야 할 수요가 충분히 존재할 수 있다고 한다비트코인 지지자들은 이에 맞서 비트코인의 분산장부가 가장 널리 사용된다는 주장을 계속 펼치게 될 것이다.

 


위험한 실험

 

월스트리트에서 연구와 분석 경력이 있고 월스트리트 회사의 최초 여성 파트너인 Liz Peek은 비트코인 기술에 대해 다소 냉소적인 입장을 취했다.

그는 Fiscal Times에 기고한 글을 통해 비트코인의 약점을 상세히 설명했는데 비트코인 프로토콜의 안전성과 비트코인 기술을 사용하는 회사의 안전성을 혼동하고 있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하지만 이런 태도를 취하는 건 Peek뿐만이 아니다.

 

Peek는 일반소비자 입장에서 비트코인이라는 전자화폐 기술을 합법화하려는 월스트리트와 미국 정부의 의지에 의문을 표하면서 다음과 같이 기술했다. "사이버보안이라는 어구가 모순어법이 된 오늘날 미국 정부와 월스트리는 어째서 비트코인을 지원하려 하는가비트코인은 2008년 처음 개발된 이래 계속된 스캔들과 사고를 겪었음에도 금융 당국자들이 규제를 만들고 은행들이 투자에 나서면서 새로운 지평을 맞이하고 있다."

 

Peek는 이어 다음과 같이 주장한다. "미국 정부는 비트코인 교환서비스(exchange)가 영업신고(register)를 하도록 규율하고 여기에 접적 지위를 부여하면서 비트코인 사용자들과 지지자들에게 투명성과 보안이라는 비현실적인 약속을 제시하고 있다규제당국은 적어도 모든 비트코인 서비스에 대해 "사용자 주의"라는 적색 경고라도 붙여야 한다." 비슷한 시기에 itBit가 신용회사인허장(trust company charter)을 획득했다고 밝히면서 Peek가 언급한 규제의 의미는 분명해졌다이 소식은 물론 절묘한 시기에 나오긴 했지만 Peek는 비트코인 최초개발자 사토시 나카모토가 적용한 전산기술의 결함이 밝혀졌다는 내용의 MIT Technology Review 기고문을 인용하는 등 Peek가 비트코인에 대한 비판을 계속하면서 오해의 소지가 있는 내용이 계속 나왔다. Peek는 "현재 비트코인에 대해 고위험이란 수식은 완전히 틀렸다고 할 수는 없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규제담당자들이 비트코인에 합법적 지위를 주려 할 뿐 아니라 월스트리트 거물들 역시 비트코인의 신용을 사실상 보증하고 나섰다."

 


사토시 나카모토의 정체

 

Peek는 또한 비트코인 기술백서의 저자 사토시 나카모토를 둘러싼 끊임없는 미스테리도 언급했는데 Nathaniel Popper 역시 최근 이 주제를 다룬 바 있다Popper는 뉴욕타임스에 기고한 글을 통해 Nick Szabo라는 이름의 암호학자가 비트코인 생성의 배경에 있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Szabo는 사토시 나카모토만큼이나 베일에 싸인 인물이다하지만 조사를 진행하면서 계속하여 새로운 단서를 알아가게 됐다." Popper는 자신과 Szabo와의 대담을 인용했는데 비록 대화의 결론은 불명확하지만 Szabo라는 암호학자 그리고 그가 현재까지 비트코인과 관련하여 어떤 일을 했는지 알 수 있다.

 

비트코인의 근본을 파헤치면서 베일에 싸인 비트코인 개발자 혹은 개발자들의 정체를 밝혀내려 하거나 그러한 근원적 불명확함을 비트코인 기술의 약점으로 지목하려는 시도는 이전에도 있었으며 Peek와 Popper 모두 처음이 아니다. Peek와 Popper의 주장은 흥미롭긴 하지만 비트코인이 실제로 작동하는 과정은 훨씬 복잡하기 때문에 현실의 본질을 흐릴 위험이 있다나스닥과 같은 거물이 등장하면서 비트코인을 둘러싼 닭과 달걀의 논쟁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이 글은 Pete Rizzo가 공동 작성했습니다.

 

 

 

Yessi Bello Perez, Bitcoin in the Headlines: The Chicken and Egg Debate, 5.15. 2015.

http://www.coindesk.com/bitcoin-in-the-headlines-the-chicken-and-egg-debate/

Bitcoin in the Headlines: The Chicken and Egg Debate
This week, the media aimed to tackle bitcoin's biggest burning questions, but the results may have prompted more confusion than answers.
www.coindesk.com
본문으로 이동


COMMENT : 0 TRACKBACK : 0

카테고리

새소식

날짜

2015.06.22 15:58

위로가기